“아빠 딸이잖아” 강제추행 해 죽음 내몬 친부 징역 5년 확정 >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아빠 딸이잖아” 강제추행 해 죽음 내몬 친부 징역 5년 확정 > 뉴스정보

본문 바로가기
대한민국 법무법인
강현 KANG HYUN

뉴스정보 목록

“아빠 딸이잖아” 강제추행 해 죽음 내몬 친부 징역 5년 확정

작성일24-02-22 14:18 조회 997회

본문

친딸을 강제 추행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한 50대 친부에게 징역 5년이 확정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오경미 대법관)는 친족관계에 의한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 씨(58)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최근 확정했다.

딸 B 씨가 어릴 때 이미 가정폭력 등으로 이혼했던 A 씨는 2022년 1월 당시 21세였던 딸에게 갑자기 “대학생도 됐으니 밥 먹자”며 만났고, 이후 자기 집으로 데려가 강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B 씨는 신체접촉을 거부했으나 A 씨는 반항하는 B 씨를 때리며 속옷을 벗고 성폭행까지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가 전한 당시 녹음 파일에는 “아빠, 아빠 딸이잖아, 아빠 딸이니까”라고 애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A 씨가 범행을 부인한다는 이유로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혐의가 아닌 강제추행 혐의만 적용됐고, B 씨는 그해 11월 “직계존속인 아버지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1심 재판부는 “범행 내용이 대부분 사실로 인정되고 피해자인 딸이 받은 정신적 충격이 클 뿐 아니라 용서받지도 못했다”면서도 “다른 성범죄 전력이 없고, 술에 취한 상태였다는 점을 고려했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검사와 A 씨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으나 2심 재판부도 “피해 사실을 뒷받침하는 다른 증거들과 함께 경찰 수사 과정에서 B 씨의 진술 등을 살펴보면 강제추행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A 씨는 항소심 선고 직후 “나는 절대 그런 적이 없다. 이건 재판이 아니라 마녀사냥”이라고 외치며 강하게 반발하며 2심 판결에도 불복해 상고장을 제출했으나 대법원은 상고 내용에 항소심을 뒤집을 만한 사항이 없다고 보고 변론 없이 2심 판결을 확정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형사소송전문변호사,형사소송,사기,특정범죄가중처벌,특가법,형사전문변호사,성폭행,성추행,성범죄
형사소송전문변호사,형사소송,사기,특정범죄가중처벌,특가법,형사전문변호사,성폭행,성추행,성범죄



출처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549419
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국방문상담
법무법인 강현 | 로밴드 법률센터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138, 5층(서초동, 양진빌딩)
Copyright © lawband.co.kr All rights reserved.
상속이란? - 상속 알아보기 상속의 한정승인 알아보기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