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간수 취하게 한 뒤 "술 더 사오겠다" 걸어서 탈옥 >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간수 취하게 한 뒤 "술 더 사오겠다" 걸어서 탈옥 >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 강현

대한민국 법무법인
강현 KANG HYUN
(구) 법무법인 한서


우수한 변호사들로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한민국 로펌입니다.
언론매체정보

언론매체정보
간수 취하게 한 뒤 "술 더 사오겠다" 걸어서 탈옥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18-04-03 09:05 조회 : 780회 좋아요 : 30건

본문

콜롬비아 당국이 공개한 탈옥수 2명의 사진 [엘 티엠포 누리집 갈무리]

  콜롬비아 반군 출신 죄수 2명이 간수를 취하게 만든 뒤 교도소 밖으로 나가 술을 더 사 오겠다고 회유해 탈옥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현지시간)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죄수 2명이 수도 보고타에 있는 라 피코타 교도소를 탈옥했다.


탈옥수들은 교도소 안에서 몰래 양조한 술을 한 간수에게 먹여 취하게 만든 뒤 밖에서 더 맛있고 신선한 술을 사 오겠다고 회유해 교도소 밖으로 유유히 나갔다.

교정 당국은 교도소 내 시설이나 문이 파괴된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간수의 협조 아래 죄수 2명이 교도소를 걸어서 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탈옥을 방조한 간수는 술 냄새가 심하게 났지만, 음주 측정을 거부한 채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콜 게르만 리카우르테 교도소장은 "직업윤리와 복무규정에 어긋나는 한 간수의 행동으로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탈옥한 죄수는 존 구티에레스 린콘과 올메도 바르가스로 모두 옛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대원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티에레스 린콘은 2003년에 납치를 한 혐의로 40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으며, 바르가스는 절도 혐의로 재판을 기다리는 중이었다.

경찰은 탈옥수 2명의 행방을 쫓고 있다.

기사출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