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대 전 대법관 박근혜 정부로부터 국무총리직 제의 받아 > 뉴스정보 | 대한민국대표로펌 - 로밴드
본문 바로가기

법무법인 강현

대한민국 법무법인
강현 KANG HYUN
(구) 법무법인 한서


우수한 변호사들로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한민국 로펌입니다.
언론매체정보

언론매체정보
박병대 전 대법관 박근혜 정부로부터 국무총리직 제의 받아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18-12-07 09:36 조회 : 795회 좋아요 : 30건

본문

영장실질심사서 이병기 전 비서실장 접촉 사실 시인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받는 박병대 전 대법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재판개입'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박병대 전 대법관이 박근혜정부로부터 국무총리직을 제의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박 전 대법관은 이같은 내용을 6일 열린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박 전 대법관이 법원행정처장 재직 중이던 2015년 4월 이병기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박 전 대법관과 이 전 실장의 회동은 일제 강제징용 사건 처리를 논의한 것으로 의심받아 왔다.

그런데 최근 이 전 실장을 소환해 조사한 검찰은 이 자리에서 이 전 실장이 박 전 대법관에게 국무총리직을 제의한 정황을 확인했다.

당시 '성완종 리스트' 파문 등으로 임명된지 70일만에 낙마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국무총리직을 제안했다는 것이다.

이 제안은 박 전 대통령 지시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박 전 대법관도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당시 이 전 실장을 만나 총리직을 제의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는 제안을 거절했고, 당시 이 전 실장과의 만남이 강제징용 재판 논의가 아닌 국무총리직 제안을 위한 목적이라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전 대법관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는 입장을 취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선 박 전 대법관은 '(심사에서) 어떤 점을 소명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 없이 구치소로 향하는 차량에 탑승했다.

박 전 대법관 변호인은 "사실대로 진술했고, 재판부가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법관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나 7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출처 [CBS노컷뉴스 김승모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